[KLPGA]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타수' 아닌 '점수'로 우승자 가린다

골프 / 임재훈 기자 / 2021-10-12 15:22:01
이글 5점, 버디 2점, 보기 -1점...'변형 스테이블포드' 스코어 산정 방식 적용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1시즌 25번째 대회인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 (총상금 10억 원, 우승상금 1억 8,000만 원)’이 오는 14일부터 나흘간 전라북도 익산에 위치한 익산 컨트리클럽 (파72/예선-6,569야드, 본선-6,525야드)에서 개최된다.

 

이번 대회의 가장 큰 특징은 스트로크 플레이 스코어 산정 방식에 있어, 대회 기간 합계 스코어에서 최저타를 기록하는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는 방식 대신 홀별 기록에 따라 포인트를 매겨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스코어 산정 방식이 적용된다는 점이다. 

 

변형 스테이블포드는 일반 스테이블포드보다 가점을 크게 높인 방식으로, 알바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 보기 이하 -3점 등으로 각 홀 성적에 매긴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린다.

 

이같은 방식의 경기에서는 우승자가 가려지난 최종 라운드에서 단 한 홀의 결과로 2~3타 차의 격차는 단숨에 역전 승부가 나올 수 있다. 야구에서 극적인 역전의 대명사와 같은 '9회말 역전 만루홈런' 같은 상황이 펼쳐질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말이다. 

 

예컨대 기존 스트로크 방식에서는 대회 마지막 날 마지막 홀을 앞두고 선두를 달리고 있는 선수와 2위에 올라 있는 선수의 격차가 1타 차일 때 마지막 홀에서 1위 선수가 파를 기록한 상태에서 2위 선수가 버디를 잡으면 동타가 되면서 연장전이 치러지게 되지만 변형 스테이블포드에서는 1위 선수가 파를 기록해 점수를 추가하지 못한 상황에서 2위 선수가 버디를 잡으면 2점을 얻으며 단숨에 역전 우승을 차지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마지막 한 홀을 남기고 1위 선수가 4점을 앞서고 있더라도 마지막 홀에서 이글 하나로 전세를 뒤집을 수 있다. 

 

때문에 KLPGA는 스테이블포드 경기 방식이 보다 공격적인 플레이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