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여자농구 '공공의 적'은 지난 시즌 꼴찌 팀 BNK

농구 / 연합뉴스 / 2021-10-18 15:14:07
삼성생명 배혜윤 "BNK로 떠난 김한별, 재미있게 이겨보고 싶어"
신한은행 김단비 "대표팀 룸메이트 진안, 다시는 대들지 못하게 만들 것"

 

▲ 배혜윤(사진: WKBL)

 

새 시즌 여자프로농구에서 공공의 적으로 꼽힌 팀은 의외로 지난 시즌 정규리그 꼴찌를 한 부산 BNK였다.

18일 유튜브에서 메타버스 방식으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미디어데이 행사에서는 6개 구단 대표 선수들이 꼭 이기고 싶은 팀을 지목했다.

BNK를 지목한 선수가 3명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 시즌 우승팀 용인 삼성생명과 준우승팀 청주 KB는 그보다 적은 2명으로부터 지목받았다.

원인은 '인간관계'에 있었다.

먼저 삼성생명을 대표해 참석한 배혜윤이 '김한별의 이적'을 이유로 BNK를 꼭 이기고 싶은 팀으로 꼽았다.

김한별은 2009년부터 10년 넘게 삼성생명에서 뛰다가 올 시즌을 앞두고 BNK로 트레이드됐다.

2013년부터 삼성생명에서 뛰어온 배혜윤은 김한별과 산전수전 다 겪은 각별한 사이다.

배혜윤은 "(김)한별 언니가 우리 팀에 오래 있었다. 눈빛만 봐도 뭘 원하는지 서로 알 정도로 잘 안다"면서 "좋은 선수인 한별 언니가 BNK를 어떻게 이끌지 너무 궁금하다"고 말했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