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디지털 헬스케어 신규 앱 9만개 출시

IT/자동차 / 김영욱 기자 / 2021-07-30 11:10:03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2027년까지 5천80억달러 확대 전망

코로나19로 인해 헬스케어 수요 증가와 의료인력 공급 부족으로 지난해만 전세계적으로 신규 헬스케어 앱이 9만개가 출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바이오협회는 30일 미국을 중심으로 본 글로벌 디지털헬스산업 동향과 국내 산업에 대한 실태를 정리해 이같이 밝혔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헬스케어 앱은 35만개 이상이 사용되고 있다. 특히 정신질환, 당뇨 등 특정 질병 관련 앱 이용률은 2015년 10%에서 2017년 16%, 2020년 22%로 급증하는 추세다.

지난해 글로벌 디지털 헬스 산업 규모는 1천520억달러였으며, 2027년까지 5천8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에서 디지털 헬스 기업에 투자된 규모는 2019년 77억달러에서 2020년 146억달러로 약 2배 늘었고, 올해는 상반기에만 147억달러가 투자돼 작년 규모를 이미 넘어섰다. 

 

디지털 헬스 기업 인수합병(M&A) 또한 지난해 145건, 올해 상반기 131건이 이뤄지며 매년 100건 이상이 진행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기업 간 거래는 1억달러 이상 투자되는 메가딜 48건을 포함해 372건이 있었으며, 평균 거래 금액은 3천960만달러로 전년보다 약 1.2배 증가했다.

한국바이오협회는 맥킨지앤드컴퍼니(McKinsey & Company) 글로벌 연구소의 자료를 인용해 "디지털 헬스케어가 3조 달러의 비용절감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국바이오협회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는 기술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 이미 광범위하고 실용화 가능한 수준까지 이르렀으나, 법 제도적인 문제에 부딪혀 상용화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관련 규제 개선에 대한 노력은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성장 촉진과 이에 따른 부작용 최소화를 위해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