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래, 31개월 만에 단식 우승 트로피...ITF 월드투어 튀니지 대회 정상

테니스 / 임재훈 기자 / 2022-01-24 07:53:46
▲ 사진: 한나래 인스타그램 캡쳐

 

[스포츠W 임재훈 기자] 한나래(부천시청, 264위)가 31개월 만에 국제 테니스 대회 단식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한나래는 23일(현지시간) 튀니지 모나스티르에서 열린 국제테니스연맹(ITF) 월드투어 대회(총상금 2만5천달러) 마지막 날 여자 단식 결승에서 캐서린 세보프(캐나다, 348위)를 2-0(6-3 6-2)으로 제압했다. 

 

한나래는 이로써 2019년 6월 대구 국제대회 이후 약 2년 7개월 만에 ITF 단식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한나래는 복식으로는 지난해 12월 여자프로테니스(WTA) 125K 시리즈 코리아오픈 복식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번 우승으로 한나래는 세계 랭킹을 230위 대까지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나래는 "호주에서 랭킹이 높은 선수들과 연습하며 동기부여가 많이 됐다"며 "시즌 첫 대회 출발을 잘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