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켈시 트리플크라운급 활약' 도로공사, GS칼텍스에 역전승

배구 / 임재훈 기자 / 2022-01-21 07:40:28
켈시, 트리플 크라운에 서브 한 개 모자라는 33점 기록...팀내 최다 득점
▲ 도로공사 켈시 페인의 스파이크(사진: KOVO)

 

[스포츠W 임재훈 기자]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2위에 올라있는 한국도로공사가 GS칼텍스에 역전승을 거두고 3연승을 달렸다. 

 

도로공사는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원정 경기에서 GS칼텍스에 세트 스코어 3-1(17-25 27-25 25-17 25-16)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근 3연승을 달린 도로공사는 시즌 19승 5패 승점 54를 기록, 2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반면 전날까지 4연승 중이었던 GS칼텍스(15승 9패 승점 46)는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2위 도로공사와 3위 GS칼텍스의 격차는 승점 8로 벌어졌다. 

 

팀 블로킹 1위인 도로공사는 이날도 블로킹 대결에서 GS칼텍스를 19-6으로 압도한데다 2세트부터 살아난 외국인 '주포'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이 팀 내 최다 득점인 33점(블로킹 6개, 서브에이스 2개 포함)을 쓸어담았고, 전새얀도 14점(블로킹 6개 포함)을 보태며 역전승을 합작했다. 

 

켈시는 특히 이날 트리플 크라운에서 서브 한 개가 모자라는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공격도 강공 일변도의 공격이 아닌 강타와 연타를 적절히 섞어가며 GS칼텍스 진영의 빈 자리를 집요하게 파고드는 공격으로 지난 시즌에 비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줬다. 


GS칼텍스는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가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37점(공격 성공률 49.27%)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강소휘가 공격 성공률이 16.28%(10점)에 그치면서 블로킹 싸움은 물론 화력 싸움에서도 밀리면서 승리의 기회를 날려버리고 말았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