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브라질 파케타-쿠티뉴에 연속골 허용...전반 0-2로 뒤진채 종료

축구 / 김찬영 기자 / 2019-11-19 23:04:55
▲브라질 파케타의 선제골 장면(사진: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브라질과의 평기전에서 전반전에 두 골을 허용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7위 한국은 19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FIFA 랭킹 3위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전반 9분경 루카스 파케타(AC밀란)에 헤딩 선제골을 내준 데 이어 전반 35분 필리피 쿠티뉴(바이에른 뮌헨)에 프리킥 추가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이날 전반전에서 당초 예상과는 달리 초반에 선제골을 실점하면서 수비적인 경기 대신 만회골을 넣기 위한 공격적인 전술로 나서 여러 차례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로 연결하지 못했고, 오히려 문전에서 브라질에 프리킥을 허용하면서 추가골을 내주고 말았다. 

 

한국은 전반 41분경 브라질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정우영이 강하게 슈팅한 공이 골키퍼를 맞고 나왔고, 이를 브라질 수비수가 걷어내려 찬 공이 골포스트에 맞고 나와 상대 자책골로 한 골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가 날아가며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한국은 0-2로 뒤진채 전반전을 마쳤고, 현재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