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A] '15세 럭키 루저' 가우프, 린츠의 기적 완성했다...생애 첫 투어 정상

테니스 / 임재훈 기자 / 2019-10-13 22:58:01
WTA 투어 어퍼 오스트리아 레이디스 결승에서 오스타펜코에 승리

 

 

현재 나이 15세 7개월의 '럭키 루저' 코리 가우프(미국, 세계랭킹 110)가 생애 첫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기적을 완성했다. 

가우프는 1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열린 WTA 투어 어퍼 오스트리아 레이디스(총상금 25만 달러) 단식 결승에서 99분 만에 2017년 프랑스오픈 챔피언 옐레나 오스타펜코(라트비아, 72위)를 세트 스코어 2-1(6-3, 1-6, 6-2)으로 제압, 대회 정상에 올랐다. 

가우프는 이번 대회 예선마지막 경기에서 패했으나 본선 진출자 가운데 결원이 발생하면서 럭키 루저 자격으로 본선에 직행, 준준결승에서 1번 시드의 키키 베르텐스(네덜란드, 8위)를 97분 만에 세트 스코어 2-0으로 완파했다. 

 

WTA 투어 대회에서 럭키 루저가 세계랭킹 10위 안의 선수를 잡아낸 것은 가우프가 사상 최초다. 

 

가우프는 준결승에서도 안드레아 페트코비치(독일, 75위)에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진출, 결승에서 오스타펜코의 '닥공(닥치고 공격) 테니스'를 잠재우고 우승트로피까지 들어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현재 나이가 15세 218일인 가우프는 2004년 타슈켄트 오픈에서 우승한 니콜 바이디소바(체코) 이후 약 15년간 WT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최연소 선수가 됐다. 

 

WTA 투어 단식 최연소 우승 기록은  지난 1977년 트레이시 오스틴(미국)이 달성한 만 14세 1개월이다.

가우프는 앞서 지난 6월 그랜드슬램 대회인 윔블던에서 역대 최연소로 예선을 통과한 뒤 본선서도 비너스 윌리엄스 등 쟁쟁한 선수들을 연파하고 16강까지 오르며 돌풍을 일으켰고, 예선 없이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시즌 마지막 그랜드슬램 대회 US오픈에서도 3회전까지 진출하는 호성적을 거뒀다.

그리고 시즌을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생애 첫 투어 우승을 이뤄냄으로써 '린츠의 기적'을 완성함과 동시에 미국 여자 테니스의 밝은 미래를 기약했다. 

 

잎서 준결승 진출로 다음 주 발표되는 새로운 세계랭킹에서 톱100 진입이 확정됐던 가우프는 우승까지 차지함에 따라 세계랭킹 75위 안쪽으로 진입, 연말까지 특별한 돌발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내년 초 그랜드슬램 본선 직행이 유력시 된다. 

 

반면, 작년 3월 마이애미 오픈 이후 약 1년 7개월 만에 투어 결승에 오른 오스타펜코는 2017년 9월 코리아오픈 이후 약 25개월 만에 투어 통산 세 번째 우승에 도전했지만 가우프의 기세에 밀려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