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수입 20억' 래퍼 도끼, 주얼리 대금 미납으로 피소

방송연예 / 류원선 기자 / 2019-11-15 16:49:24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래퍼 도끼가 주얼리 대금 미납으로 피소당했다.

 

15일 디스패치는 단독 보도를 통해 도끼가 미국 주얼리 업체로부터 물품 대금 미납으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이 주얼리 업체는 지난달 30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도끼가 대표로 있는 일리네어레코즈를 상대로 물품 대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디스패치가 입수해 보도한 A사의 소장에 따르면 도끼가 (외상으로) 가져간 물품 대금은 총 2억 4,700만 원(20만 6,000달러). 반지, 팔찌, 목걸이, 시계(전체 다이아몬드) 등 보석류 6점에 해당하는 돈이다.

 

하지만 도끼는 대금 납입을 차일피일 미루었다. A사가 입금 계획을 문의하자, "미국 수입이 0원이다. 법적 문제를 피하는 선에서 매달 2만 달러씩 송금하겠다"고 전해왔다.

도끼는 2018년 11월 28일과 12월 7일, 각각 2만 달러씩 4만 달러를 변제했다. 그러나 그의 약속은 오래가지 못했다. 2019년 3월까지, 3개월 동안 외상값을 갚지 않았다.

 

A사는 도끼에 전액 변제를 요구했지만 '일리네어레코즈' 측은 "미국 수익이 없어 돈을 지급하면 횡령이 된다"며 "4월에 미국 투어와 광고 모델료가 들어오면 주겠다"고 약속했다.

A사는 4월 7일에 5,232만 원(4만 3,600달러)을 받을 수 있었지만 5월에는 다시 소식이 없었고, 이에 A사가 결제를 재촉하자 도끼는 자신의 통장 잔액 '6원'을 공개했다.

해당 사정을 잘 아는 측근은 "도끼가 6원이 찍힌 통장 잔액을 보냈더라"며 "자신은 뮤지션이라면서 빅뱅이 돈 처리를 직접 하는지 되물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도끼는 5월 28일, 한국과 미국 계좌에서 각각 4만 1,800달러를 보냈다. 약 1억 원의 돈이다. 그리고 지금까지 연락이 없다. A사에 따르면, 남은 외상값은 약 4,000만 원(3만 4,740달러)이다.

 

한편 도끼는 공연과 저작권료로 벌어들이는 1년 수입이 약 20억 원 이상으로 추정, 고급 외제차, 초호화 호텔 펜트하우스에 거주하는 등 손꼽히는 '자수성가형 부자'로 알려져 있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