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W TV] 37세 클리스터스, 두 번째 현역 복귀전서 무구루사에 패배

테니스 / 임재훈 기자 / 2020-02-18 16:36:58

여자 테니스 그랜드슬램 4회 우승자로 테니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레전드' 킴 클리스터스(벨기에)가 7년 만의 복귀전에서 아쉽게 패했다. 

 

클리스터스는 1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총상금 264만3천670달러) 대회 첫날 단식 본선 1회전에서 가르비녜 무구루사(스페인, 세계랭킹 16위)에게 세트 스코어 0-2(2-6 6-7)로 졌다. 

 

 

클리스터스는 현역 복귀는 이번이 두 번째로 클리스터스의 코트 복귀는 2012년 9월 이후 약 7년 반 만이다. 

 

2005년 US오픈에서 우승한 뒤 2007년 상반기 코트를 떠났던 그는 출산 이후 2009년 8월에 현역으로 복귀, 곧바로 2009년 US오픈에서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하지만 클리스터스는 이후 2010년 US오픈과 2011년 호주오픈까지 제패한 뒤 2012년 다시 현역 은퇴를 선언, 코트를 떠났다. 올해 나이 37세인 그는 현재 2남 1녀를 둔 엄마다. 

 

클리스터스는 이날 올해 호주오픈 준우승자인 무구루사를 맞아 서브 에이스 3개를 빼앗고 상대 서브 게임도 두 차례 브레이크 하는 등 선전했지만 더블폴트가 10개나 나오는 등 잦은 실수가 발목을 잡았다. 


경기를 직후 클리스터스는 "느낌이 괜찮았다"며 "아직 원하는 궤도에 오르지 못했지만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클리스터스는 이번 대회에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나왔으며 다음 주 멕시코 대회와 3월 BNP 파리바오픈에도 출전할 예정이다.

 

한편, 클리스터스는 네 차례 그램드슬램 우승을 포함해 WTA 투어 단식에서 통산 41회 우승을 차지, 테니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선수로2003년 이미 세계랭킹 1위에 올랐고, 출산 이후인 2011년에도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 

 

지난 2005년 US오픈에서 생애 첫 그랜드슬램 여자 단식 정상에 오른 클리스터스는 2009년과 2010년 US오픈, 2011년 호주오픈에서도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