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 파악 안되는' 日, '도쿄올림픽 기간 휴전' 유엔 결의 추진

일반/e스포츠 / 임재훈 기자 / 2019-12-07 13:08:35
▲사진: 연합뉴스

 

일본이 내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기간을 전후해 전 세계에 전투 중지를 호소하는 유엔 차원의 '올림픽 휴전 결의'를 추진하고 있어 실소를 자아내고 있다. 

7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작성을 주도하고 중국, 영국, 호주 등 100여개 국이 제안에 참여한 이 결의안이 오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채택될 예정이다.

 

고대 그리스 올림픽 기간의 휴전 서약을 모델로 한 올림픽 휴전 결의는 1994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 이후 유엔 총회에서 채택하는 것이 관례가 됐다

결의안은 도쿄올림픽이 시작되는 내년 7월 24일부터 패럴림픽이 끝나는 9월 6일까지와 그 전후 7일간을 포함한 기간에 선수 등 올림픽 관계자의 안전한 왕래와 참가를 보장하기 위해 전쟁·분쟁·테러 및 과격한 폭력의 중지를 호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결의안에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올림픽을 차례로 개최하는 한·일·중 3개국의 스포츠 및 스포츠를 넘어서는 분야의 협력을 강화한다는 선언적인 내용도 포함된다.

아울러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피해 복구와 관련한 각국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명하고 복구 진척 상황도 홍보해 자연재해로 고통받는 세계 이재민들에게 용기를 준다는 내용이 적시된다.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유엔 총회에 참석해 각국의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그러나 태평양 전쟁의 전범국으로서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일본의 전범행위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상징물인 전범기(일명 욱일기)를 활용해 응원을 펼치는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비판을 무시하고 있는 일본이 주제 파악을 뒤로 한 채 이와 같은 결의안 채택을 추진하는 데 대해 유엔에서 그 진정성을 인정 받을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