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빛나, 여자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서울시청 입단

핸드볼 / 연합뉴스 / 2019-10-14 12:55:06
▲우빛나(오른쪽)가 정연호 서울시청 감독대행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황지정보산업고의 센터백 우빛나(18·172㎝)가 2020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영예를 안았다.

우빛나는 14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진행된 2020년 여자 실업 핸드볼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서울시청에 지명됐다.

2017년 18세 이하 대표팀에 뽑혀 한국의 아시아선수권 우승을 이끈 우빛나는 지난해 19세 이하 세계선수권에서도 우리나라의 4강 진출에 앞장선 선수다.

지난달 전국중고선수권대회에서도 황지정산고의 우승을 이끌며 최우수선수에 선정돼 이번 드래프트 1순위 후보로 꼽혀왔다.

2순위 지명권을 잡은 경남개발공사는 정현희(경남체고)를 지명했고 3순위 인천시청은 김한령(일신여고)을 뽑았다.

이날 드래프트에 참가한 19명은 모두 실업팀에 지명됐다. 100% 지명률은 2012년 여자핸드볼 신인 드래프트 제도가 도입된 이후 올해가 처음이다.

1라운드 1번부터 4순위까지는 계약금 7천만원, 5번부터 8번까지는 계약금 5천만원을 받는다.

2라운드 1∼4순위 계약금은 3천만원, 5∼8순위 2천만원이며 3라운드 계약금은 1천만원으로 동일하다. 4라운드 이후는 계약금이 없다.

이날 뽑힌 선수들의 연봉은 최소 2천400만원 이상으로 정해진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