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악셀 클린' 유영, 피겨 그랑프리 2차 쇼트 2위...김연아 이후 최고점

동계스포츠 / 임재훈 기자 / 2019-10-26 10:37:33

 

 

시즌 첫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스케이팅 시니어 그랑프리에 출전한 유영(과천중)이  고난도 기술 트리플 악셀을 앞세워 김연아 이후 ISU 공식 대회 최고점으로 쇼트 프로그램 2위에 올랐다. 


유영은 26일(한국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켈로나에서 열린 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2019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5.54점, 예술점수(PCS) 32.68점, 총점 78.22점을 받아 일본 키히라 리카(81.35점)에 이어 2위 자리에 올랐다.

 

유영의 이번 점수는 자신의 종전 ISU 공인 개인 최고점(70.47점)을 7.75점 뛰어넘은 점수일 뿐만 아니라 김연아가 보유한 한국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역대 최고점(78.50점·2010년 밴쿠버올림픽)에 불과 0.28점이 모자란 점수. 


유영으 이날 첫 번째 점프 요소로 세 바퀴 반을 회전하는 트리플 악셀을 '클린' 처리하며 단숨에 수행점수(GOE) 2.17점을 챙겼다. 이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 없이 소화한 유영은 이어진 플라잉카멜스핀 역시 최고 레벨인 레벨 4로 처리했다. 

전반부보다 1.1배의 가산점이 붙는 연기 후반부에 접어들어 트리플 플립을 성공시키며 쇼트 프로그램의 점프 요소를 모두 '클린' 처리하는 데 성공한 유영은 이후 스텝시퀀스에서 레벨2를 받았으나 레이백스핀과 체인지풋컴비네이션스핀에서는 다시 최고 레벨은 레벨4를 받았다. 

한편 유영과 함께 이번 대회에 출전한 지난 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자 김예림은 61.23점을 받으며 8위에 머물렀다. 

유영은 27일 5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역전 우승에 도전한다. 김예림 역시 프리 스케이팅에서 쇼트 프로그램에서의 부진을 만회, 순위 끌어올리기에 나선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