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인정' 지수 "범죄는 사실무근...법적대응"

방송연예 / 노유정 기자 / 2021-05-28 09:42:22
▲ 지수 [키이스트 제공]

 

학교폭력(학폭)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최근 소속사 키이스트와 전속 계약을 종료한 배우 지수가 일부 허위 사실을 바로잡겠다며 독자적으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지수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지수는 학폭에 대한 주장이 제기된 후 곧바로 소셜미디어(SNS)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고 연락이 닿는 모든 분께 직접 용서를 구했다"라고 27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어 "제기된 주장들 중에는 사실과 다르거나 완전히 허위인 사실들이 많았으나 의뢰인은 과거 자신의 행동을 반성하는 뜻에서 그 부분에 대해 일체의 대응을 하지 않아 왔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그러나 의뢰인이 과거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등의 명백한 허위 주장들이 온라인을 통해 확대 재생산됐고, 의뢰인이 침묵하며 반성하는 동안 위와 같은 주장들이 모두 진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법적 대응을 하게된 배경을 밝혔다.

 

배우 지수의 법률대리인 측은 "허위사실을 바로잡고 진실을 밝히고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관련 글 게시자들에 대해) 형사고소를 했고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허위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하는 사람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배우 지수는 지난 3월 학창 시절 심각한 수준의 학폭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인정하고, 당시 주인공으로 출연 중이던KBS 2TV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하차했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