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장미화, 이혼 경험담 고백…"무시당해"

방송연예 / 김우람 기자 / 2019-12-06 09:11:58

 

 

가수 장미화가 자식의 이혼을 말려야 하는 이유를 밝혔다.

 

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이혼하겠다는 내 자식 냅둬VS말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미화는내가 이혼을 했는데, 만약 내 아들이 결혼해서 이혼을 한다고 하면 내 눈에 흙이 들어가도 말린다고 말했다.

 

그는 자식이 와서 이혼을 하겠다면 하면 말려야 한다. 30년 지나서 우리 아들 아빠와 친구가 됐다. 좋은 일에 서로 돕고 살며, 특히 아들 생일날 같은 때는 우리가 만난다. 밥도 먹고 별 이야기를 다 한다. 한참 하다 보니이 사람하고 이혼한 거야?’ 이런 생각이 들더라. ‘이런 거였으면 차라리 사는 게 나은 거 아니었나? 자식을 위해서라도. 왜 내가 이렇게 될 사이였는데 헤어졌을까이런 생각이 들더라고 전했다.

 

이어 장미화는이혼하려고 그랬을 때는 정말 죽고 싶었다. 그때 누군가가 극구 말렸다면 내가 신중하게 생각을 더 해보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러니까 일단 이혼은 무조건 말려야 한다는 생각을 전했다.

 

장미화는이혼을 하고 나면 일단 남편이 없으니까 상대방에게서 무시당하는 말투가 나온다. 그리고 부부 동반으로 어디 가서 앉아 있을 때나 여기 왜 와서 앉아있지?’ 이런 자격지심이 생긴다. 어딜 돌아다닐 때도 어떤 딱지가 붙어서 그런지 자존심 상하는 일이 많다. 그리고 이혼 안 해본 사람은 해 본 사람의 아픔을 너무 모른다무조건 이혼한다고 하면 최대한 말려야 한다고 말했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