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눈] 충격적인 유럽 스포츠 성폭력 피해 실태...한국은?

기획/칼럼 / 임재훈 기자 / 2019-04-26 08:56:06

유럽의 성폭력 피해자 10명 가운데 6~7명은 스포츠 성폭력 피해자라는 충격적인 조사결과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이와 같은 조사결과는 마이크 하틸 영국 엣지힐 대학교 부교수가 지난 2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주최로 열린 '제16회 국제심포지엄'에서 밝힌 내용이다. 

 

하틸 교수는 이날 발제문에서 독일 등 유럽 연구진과 공동으로 유럽 7개국 성폭력 피해자 72명을 대상으로 한 인터뷰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하틸 교수 발제문에 따르면 유럽 7개 국가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남녀 성폭력 피해자 7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성폭력이 발생한 조직이나 단체를 묻는 질문(복수응답 허용)에 '스포츠 클럽'이라는 답이 63.0%(46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숙사 스포츠 학교'가 16.7%(12명), '스포츠 연맹'과 '올림픽 트레이닝 센터'가 각 6.9%(5명), '체육 교육기관'과 '대학 스포츠'는 각 5.6%(4명) 등이었다.


가해자의 역할과 지위로는 '코치'가 77.8%(56명)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더욱 더 충격적인 조사결과는 전체 성폭력 피해자들 가운데 32명(44.4%)이 12세 이하의 연령에서 성폭력을 경험했다고 답했다는 것. 그 뒤로 피해 연령 13∼15세는 18명(25.0%), 16∼18세 10명(13.9%)이었다. 성인이라고 할 수 있는 19∼25세와 26세 이상은 각 5명(6.9%)에 불과했다. 

 

결국 이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스포츠를 통해 성폭력을 경험했고, 스포츠 성폭력 피해자의 절대 다수가 청소년기에 성폭력 피해를 입은 셈이다. 


이와 함께 주목할 부분은 응답자 가운데 절반이 1년 이상 지속적으로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밝힌 점이다. 

 

하틸 교수가 발표한 조사결과는 스포츠 성폭력이 어떤 형태로 이뤄지고 진행되는 지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연구결과라는 점에서 한국 스포츠계에도 시사하는 점이 많다. 

 

한국의 경우 여성 청소년들의 스포츠 참여가 유럽에 비해 상대적으로 활발하지 않고, 아마추어 스포츠의 영역보다는 주로 엘리트 스포츠 분야에서 성폭력이 발생한다는 차이가 있을 수 있겠으나 전반적인 스포츠 성폭력의 형태 자체는 유럽이나 한국이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한국의 경우 대다수의 여성 엘리트 스포츠 선수들이 초등학교 3~4학년 정도에 스포츠에 입문하고, 피겨 스케이팅이나 리듬체조 같은 종목의 경우에는 7~8세에 시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성폭력 위험에 노출되는 연령이 유럽이나 별반 다르지 않다.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한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심석희 역시 연령 상으로 청소년기에 성폭력 피해를 입었고, 4년간 피해가 지속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같은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성폭력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기 위한 원칙과 제도를 마련하는 것. 

 

이와 관련,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스포츠 성폭력을 방지하고 예방하기 위한 노르웨이의 노력이 소개됐다. 

 

하바드 오브레가드 노르웨이 올림픽 패럴림픽 위원회 선임고문은 주제 발표에서 "노르웨이는 스포츠 내 모든 형태의 차별 및 성적 괴롭힘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엄격히 적용한다"며 "모든 스포츠 클럽은 차별과 성적 괴롭힘이 자신의 단체에 발생한 적이 있는지, 현재 발생하고 있는지, 또는 향후에 발생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브레가드 고문이 언급한 '무관용 원칙'은 최근 국내 체육게에서도 입버릇처럼 나오는 키워드지만 그 때마다 반복되는 '솜방망이 처벌', '제식구 감싸기', '침묵의 카르텔' 논란 속에 공염불이 되기 일쑤다. 

 

심석희의 폭로가 있은 후 여야를 가리지 않고 국회에서 발의된 12건의 법안 가운데 제대로 된 논의가 이뤄진 법안이 단 한 건도 없다는 사실은 스포츠 성폭력 문제로 고통 받는 많은 이들을 절망감에 휩싸이게 하고 있다. 

 

열 여섯살 먹은 제자를 성폭행한 전직 코치가 뻔뻔하게도 법정에서 '우리는 연인 사이였기 때문에 성폭행이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이런 주장이 때때로 받아들여지는 법적·제도적 환경이 지속되는 한 국내 체육계에서 스포츠 성폭력이 근절되기는 요원하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