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블류첸코바 vs. 크레이치코바, 프랑스오픈 패권 다툼...생애 첫 그랜드슬램 타이틀 사냥

테니스 / 이범준 기자 / 2021-06-11 07:54:37

아나스타샤 파블류첸코바(러시아, (세계 랭킹 32위)와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체코, 33위)가 프랑스오픈(총상금 3천436만7천215 유로) 결승에서 생애 첫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놓고 한 판 승부를 펼치게 됐다. 

 

파블류첸코바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준결승에서 타마라 지단셱(슬로베니아, 85위)을 세트 스코어 2-0(7-5 6-3)으로 제압, 결승에 진출했다. 

 

▲ 아나스타샤 파블류첸코바(사진: 프랑스오픈 공식 소셜미디어 캡쳐)


이어 열린 크레이치코바와 마리아 사카리(그리스, 18위)의 준결승에서는 3시간 18분 접전 끝에 크레이치코바가 2-1(7-5 4-6 9-7)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올해 프랑스오픈 결승은 생애 처음으로 그랜드슬램 결승에 오른 선수들간 맞대결이 펼쳐지게 됐다. 

 

두 선수 가운데 이기는 선수는 생애 첫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파블류첸코바와 크레이치코바는 모두 이번이 메이저 대회 결승에 처음 오른 선수들이다.

 

다음 달 만 서른이 되는 파블류첸코바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에서 12승을 거두고 있지만 그랜드슬램에서는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파블류첸코바는 52번째 출전한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 이 부문 기록을 세웠다.

종전 그랜드슬램 여자 단식 첫 결승 진출까지 가장 많은 대회를 치러야 했던 선수는 로베르타 빈치(이탈리아)로 그는 44번째 출전한 그랜드슬램 대회였던 2015년 US오픈에서 결승에  오른바 있다. 

 

▲ 바르보라 크레이치코바(사진: 프랑스오픈 공식 소셜미디어 캡쳐)


반면 올해 26세의 크레이치코바는 불과 5번째 출전 만에 그랜드슬램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그는 아직 윔블던과 US오픈에서는 본선에 뛴 경험이 없고, 2018년과 2020년 프랑스오픈, 2020년과 2021년 호주오픈 본선에 출전한 바 있다.

 

그는 복식에서는 그랜드슬램 2회 우승을 포함해 WTA 투어에서 8승을 거두고 있지만 단식에서는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다 지난달 스트라스부르 인터내셔널에서 생애 첫 투어 단식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파블류첸코바와 크레이치코바는 이번이 첫 맞대결로 이들의 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12일 밤 10시에 시작한다.


이번 결승 진출로 파블류첸코바는 세계 랭킹 18위, 크레이치코바는 21위까지 오를 전망이고 우승하면 파블류첸코바는 14위, 크레이치코바는 15위까지 오를 수 있다.

[ⓒ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